이안을 바라보는 눈
2016.02.15 07:43

후암동 눅- 시간의 집Ⅱ

조회 수 356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1. 서울 방랑기

 

건축주는 24년 교수 생활이 안겨준 무사안일한 삶을 털어버리기로 마음 먹고, 가족과 함께 서울로 올라왔따. 안정된 생활이 주는 달짝지근함 대신 고정되지 않은 생활이 주는 쓰고 시고 짜고 매운 맛이 그리웠다. 그것이 살아있는 진짜 삶의 맛임을 기억했다.

그는 서울의 오래된 골목들을 정처없이 돌아다니며 그곳의 농익은 삶과 시간을 새롭게 바라보고, 마른 추억을 적시고, 갇혀 있던 자신을 조금씩 되찾았다. 그 치유과 회복의 여정은 마침내 그를 후암동의 한 골목으로 인도했다.

 

이안잡지편집01.png

이안잡지편집02.png


이안잡지편집03.png


이안잡지편집04.png


이안잡지편집05.png


이안잡지편집06.png


이안잡지편집07.png


이안잡지편집08.png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